이제는 과거의 팀이되어버렸지만, 지금도 그 혼은 이어져 오고 있는 '디자인 얼굴'이라는 팀이 있었습니다.

그 팀의 외관은 '디자인회사'였지만, 내부적으로는 다양하고 재미난 자체 컨텐츠들이 있었는데,

그 중 멤버들이 서로 특정 주제를 가지고 사진을 촬영하는 'Photo'라는 코너가 있었습니다.

보통 3주에 한 번씩 올라왔는데, 대략 편수가 30편을 넘었으니 약 90주 정도를 진행했었네요;;

그 과거의 자료들 중 제가 찍은 사진들 만 추스려보고, 또 그 중에 부끄럽지만 나름;(정말 나름;;;) 괜찮은

몇 컷들만 올려봅니다.


5년전의 사진들이라 지금 보면 참 부끄럽네요 ㅎㅎ




이렇게 매 화 커버작업으로 뽑히는 포토는 나름 멤버들에게도 영광이었죠.ㅋㅋ

3편의 포토 커버는 제가 당첨


이곳은 2번째 Nest 였던 'Reborn'이라는 곳이었습니다.

좌우측의 그림과 현판은 모두 자체적으로 수작업한....





초창기에는 이렇게 사진에 효과와 타이포를 넣는게 유행..






내 상황과 굉장히 어울렸던 사진

(그 당시..라고만 한정짓기에는 참..힘들군요. 5년이나 흘렀는데;;;;지금도)






전주의 강암서예관이 주제였던 포토도 있었습니다.





이것도 굉장히 초창기 사진.

아마 제 첫 디카였던 니콘 쿨픽스..(모델명은 기억도 안남;;)

여튼 이 디카때문에 접사의 매력에 흠뻑빠짐








이때의 주제는 '납량특집'으로 '호러'였을 겁니다.








나름 맘에드는 포토 





그리고 이것도 6~7년이 지났는데도 지금도 느낌이 너무 좋은 사진이에요

왼쪽은 디닷, 오른쪽은 칸쵸(그당시는 루키였음ㅋㅋ)가 모델

지금까지도 같이 일을 하고 있는 파트너.








어느 순간 부터 강렬한 사진을 선호








역시 이것도 선예도를 살리고 싶었던 포토







전주 국제영화제가 포토 주제였을때의 사진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사진을 위해 지하보도에서

20컷 넘게 셀프타이머 놓고 찍었던 기억이 나는 포토...

ㅋㅋㅋㅋ




아...정말 요즘은 스마트폰 카메라도 좋아지고

DSRL도 들고다니지만, 

예전 똑딱이로도 그 감성은 충분히 담아낼 수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결국 중요한건 카메라의 화소수나 렌즈의 가격이 아니라


그 일생일대의 잊지 못할 순간...

이겠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마인드] 디자인페이스의 포토 Best  (0) 2012.08.07
빛을 발견하다  (0) 2012.07.0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2) 2012.06.10
방치된 시간  (0) 2012.06.07
[포토] 작은 나의 사진전  (6) 2012.04.04
[사진] My desk  (0) 2012.04.04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래픽 티셔츠 브랜드 비니프에서

피팅모델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www.viniph.com


이번에 비니프에서 브이넥을 5가지 컬러로 출시가 되었습니다.

부끄럽지만 올려봅니다.




비니프 카카오 브이넥




비니프 모카 브이넥




비니프 블루베리 브이넥




비니프 홍차 브이넥




비니프 와사비 브이넥



조금 아쉬운건;;

헤어와 메이크업의 세팅들이 없이 진행하는 터라

더 잘 나올수 있을텐데 하는 점이..ㅋㅋ


머리도 너무 길어져서 이제는 뭔가 촬영전에 세팅도 필요할 것 같고,

쩝...다음 촬영이 또 다가오는데 걱정되는구낭.



Model by Tinno





저작자 표시
신고

'Mod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델활동] 비니프 브이넥 피팅모델 사진  (0) 2012.07.03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빛을 발견하다

Photo 2012.07.02 08:43 |



빛을 향해 정신없이 달리다가

숨이 막혀 잠시 쉬면서 하늘을 바라보니

빛은 내 머리 위에 있다는 걸 

알게되었다.


photo by Tinno


저작자 표시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마인드] 디자인페이스의 포토 Best  (0) 2012.08.07
빛을 발견하다  (0) 2012.07.0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2) 2012.06.10
방치된 시간  (0) 2012.06.07
[포토] 작은 나의 사진전  (6) 2012.04.04
[사진] My desk  (0) 2012.04.04
Posted by Tinno
TAG 사진, 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약한 식물마저 저렇게 힘들게 포기하지 않고 자기 살 궁리를 하는데,

그 보다 더 힘 꽤나 쓴다는 인간은 조금만 힘들어도 포기할 궁리부터 한다.


나약하다라는 표현보다

영악하다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사람들...



분명 지금도 또 이런저런 핑계로 

합리화 중이겠지...







저작자 표시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마인드] 디자인페이스의 포토 Best  (0) 2012.08.07
빛을 발견하다  (0) 2012.07.0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2) 2012.06.10
방치된 시간  (0) 2012.06.07
[포토] 작은 나의 사진전  (6) 2012.04.04
[사진] My desk  (0) 2012.04.04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수 2012.06.10 03: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형 늦게까지 깨어있으시네요~
    이따금씩 형 글에 특별한 감흥을 느낍니다 좋네요 잠못드는 처지의 반가움이랄까 댓글하나 기념으로 남김니다^^

    • Favicon of http://astropsyko1.tistory.com Tinno 2012.06.10 03: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정수야~ 링크도 없이;;;정수라고하면 어떤 정수인지 내가 알;;;-_-;;
      하지만 아티스트 정수 맞지? ㅋㅋ 댓글 남겨줘서 고맙구~ 이따끔씩이라도 놀러와줘서 고맙당~^_^

::방치된 시간

Photo 2012.06.07 22:44 |



바쁘다는 핑계로

뭔가는 그래도 하고 있다는 핑계로 

방치되었던 시간


이제는 다시 추스려야지




photo by Tinno




저작자 표시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을 발견하다  (0) 2012.07.0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2) 2012.06.10
방치된 시간  (0) 2012.06.07
[포토] 작은 나의 사진전  (6) 2012.04.04
[사진] My desk  (0) 2012.04.04
Nov.1 02:00AM  (4) 2011.11.02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노의 작은 사진전 Vol.1

- Dry Life-





Crash the Wall

-답답한 삶-
















Drop Down

-일시적 도피-












Black Ash

-헛된 시도-













Dead Zone

-죽음 공간-
















I'm in the Web

-속박된 삶-












Little Monkey

-간절한 애원-













Human Dream

-전해지지 않는 외침-












Window Sky

-절실한 갈망-











Escape

-낯선 시도-









Break Life

-또 다른 삶-





과거의 찍은 사진들 중 그나마 가장 맘에 드는 것들이 계속 이리저리 자리를 못 잡고 돌아다니다가

흩어질 것 만 같아서 다시 블로그에 옮겨놓고,

나만의 작은 사진전을 열어본다.

묘하게 뭔가 그것들의 공통된 주제를 발견하고, 조그마하게 멘트를 달았는데,

정말 뒤돌아보면 나의 삶과 닮아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을 발견하다  (0) 2012.07.0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2) 2012.06.10
방치된 시간  (0) 2012.06.07
[포토] 작은 나의 사진전  (6) 2012.04.04
[사진] My desk  (0) 2012.04.04
Nov.1 02:00AM  (4) 2011.11.02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aye.tistory.com graye 2012.04.04 1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지네역. 제 [W] 포스팅 기대중임미닥 허핳히 들어보시면 포스팅이 절로 되실것같수미닥

  2. 신혜진 2012.04.04 11: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짱멋져요 오빠:)

    'window sky' 이 사진이 제일 와닿아요 >ㅁ<

  3. 난나야 2012.04.05 09: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 사진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사진] My desk

Photo 2012.04.04 09:42 |


내 책상앞의 풍경들









그리고 짤빵하나 더




커밍수운!!








저작자 표시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을 발견하다  (0) 2012.07.0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2) 2012.06.10
방치된 시간  (0) 2012.06.07
[포토] 작은 나의 사진전  (6) 2012.04.04
[사진] My desk  (0) 2012.04.04
Nov.1 02:00AM  (4) 2011.11.02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물체들에게

철사로 팔다리만 달아주었더니

마치 생명이 부여된듯 그들이 살아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한 컷 한 컷이 우리 인간을 닮아있는 거 같은데,

한번 감상하세요~





Little polish girl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ㄴㅋㅋ



McDonalds as Sculpture Materials

Yeah, this is where those come from

Dancing Queens


ㅋㅋㅋㅋ 댄싱퀸..



English breakfast


Sylvia Muffin put her head in the oven.


The introvert


Bananas in bed – let’s slip into bed together

ㅋㅋㅋㅋㅋㅋ아 이작품 쵝오!


You Say Tomato, I Say Tomahto. You Say Potatoes, I say Zombies.

Fruit with life experience

파파스머프!!!!!?!?



Zombies are nuts about brains

섬찟하구나..




Modest pear

오~ 뒷태가 섹쉬하신데요.


Literary interpretations



Paper training our little dog, Frank



A little cat doodle



아 진짜 한작품 한작품이 모두 너무 기발한 것 같아요.

위트 최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미있는 사진들입니다.

잘 보면 영화배우들이 영화를 찍다가 잠깐 쉬는 타임에 찍힌 사진들 같습니다.

그런데 묘하게 매력적이네요.ㅎㅎ


위의 사진은 담배는 그렇다쳐도 선그라스가 너무 패셔너블하지 않나요?

영화는 옛날 고전영화 같은데...





이건 무슨 영환가요?

얼핏보면 나니아연대기의 4남매 같은데..ㅋㅋ 트럼프





아...도비..





이건 반지의 제왕의 암흑 기사들 아닌가요.

왜 우산을 ㅋㅋㅋㅋㅋㅋ






아 멋쟁이 간달프 아저씨

선그라스 멋져요!!






역시 이 작품도 고전이지만,

담배와 어쭈 핸드폰까지 ㅋㅋㅋ





아..정말 고전영화

혹성탈출의 원숭이 배우들이네요.





그리고 스타트랙 배우들..





아...이것또한 전설의 명작

'로미오와 줄리엣'아닌가요.

레오나르도의 엣띤 모습 히야...


위의 사진들을 보니

영화 스탭 활동하면서 위와 같이 재미있는 사진들 찍어놓아도

의미가 있겠다 싶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인1 2012.08.24 17: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지막 작품은 로미오와 줄리엣이 아니라 타이타닉입니당^^;


광고가 먹히는 중요한 3B 중

Beauty가 있습니다.

즉 미녀 그리고 야한광고는 소비자의 이목을 잡아끌기 충분합니다.


여기 노골적이진 않지만 들어가보고 싶은

포르노 사이트 광고가 있습니다.


그런데 보통의 포르노사이트 광고와는 다르게..

굉장히!?! 외설적이지는 않습니다.

보통은 그냥 아예 대놓고 빨갛게 파랗게 눈 아프게 홍보하는데,


이 친구들은 굉장히 위트가 있네요

"포르노는 .XXX로 움직인다"(모인다?) 라는 슬로건을 걸고


택배 아저씨들이 열심히 포르노를 나르는 컷을

광고 컷으로 사용했습니다.






아 무거운 짐인가보네요.

두명이서 나르고 있네요.







아..색다르게 나르고 있어요.ㅎㅎㅎ



어떤 시각으로 보느냐에 따라서 외설이 될수도 있는 부분인데,

푸핫~ 하고 웃게 만드는 위트라면 용서되는 '프랑스'라서 그런지

이런 광고들도 나오는 군요.


한국은 아직 이런광고는 무리겠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T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